[나도 꽃할배] 고즈넉한 감성 도시 체스키 크룸로프 – 전성기뉴스
콘텐츠 바로가기

top

[나도 꽃할배] 고즈넉한 감성 도시 체스키 크룸로프

체코 체스키 크룸로프의 건물 지붕은 갈색 낙엽을 닮았다. 우뚝 솟은 첨탑은 성 비투스 교회. ⓒ이규섭

고즈넉한 감성의 중세 도시

보헤미안처럼 떠돌다 보헤미아의 고도와 만났다. 체코 프라하에서 남서쪽으로 200여㎞ 떨어진 오스트리아 국경 근처에 위치한 체스키 크룸로프(Český Krumlov)는 만추(晩秋)의 감성 도시다. 완벽하게 봉인된 중세 도시의 건축물 지붕은 짙은 갈색으로 늦가을 낙엽색이다. 오밀조밀 정겨운 구시가지 골목을 걷노라면 갈색 커피 향이 느껴지는 것만 같다.

이 터의 원주민은 집시였다. 13세기 남 보헤미아의 대지주 비트코프가 고딕 양식의 성을 짓기 시작한 것이 도시의 시작이다. 그 뒤 르네상스, 바로크시대의 건물들이 덧씌워졌지만 18세기 이후 지어진 건물은 거의 없어 중세 도시의 특징이 고스란히 보존됐다. 영주들이 살던 대저택의 화려한 가구와 벽화, 극장과 정원에서 당시 귀족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체코가 공산국가였던 시절에는 낙후된 도시에 불과했으나 배낭족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 1992년 300여 개 이상의 건축물이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성을 잇는 플라슈티 다리(망토 다리)에 올라 바라보는 옛 도시는 고즈넉하고 아름답다. 볼타바강이 S자 형태로 도시를 휘감고 흐른다. 체스키 크룸로프 성과 화려한 장식의 흐라데크 원통형 탑과 고딕 양식의 성 비투스 교회 첨탑이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솟아 동화마을을 연상시킨다.

영주를 모시던 하인들이 거주했다는 라트란 거리는 고풍스럽다. 조약돌이 반질거리는 구불구불한 골목길은 미로처럼 얽혀있다. 좁은 길을 걷다보면 아기자기한 수공예품을 파는 상점과 예쁜 카페, 창문에 책과 그림을 걸어놓은 작은 서점, 알록달록 앙증맞은 그림 간판이 인상적인 인형박물관이 골목길을 돌 때마다 번갈아 나타나며 길은 스보르노스티 중앙광장으로 이어진다. 페스트 퇴치 기념탑이 세워진 광장 주변으로 고딕과 르네상스 양식이 혼합된 시청사를 비롯하여 호텔, 기념품점, 레스토랑 등 고딕과 바로크 양식의 중세 건물들이 건축박물관을 연상시킨다.

슬픈 전설이 서린 볼타바강 ‘이발사의 다리’를 체코 수호 성자 얀 네포무츠키 동상이 굽어보고 있다. ⓒ이규섭

슬픈 전설이 흐르는 땅

체스키 크룸로프는 19세기 오스트리아 대표 화가 에곤 실레 어머니의 고향이다. 성과 죽음을 적나라하게 표현한 그는 이 도시에서 ‘음란한 그림쟁이’라고 쫓겨나 잠시 옥살이를 하기도 했다. ‘에곤 실레 아트센터’는 그가 직접 만든 검은 침대와 책상, 거울 등이 전시된 소박한 공간이다. 소녀들의 누드 그림과 불안과 공포, 욕망이 일그러진 자화상에 처연한 슬픔이 묻어난다. 1918년 독감 바이러스로 임신 6개월의 아내가 숨진 뒤 그도 감염되어 3일 만에 짧고 강렬한 생을 마감한다. 그의 나이 28세였다.

라트란 거리와 구시가지를 연결하는 볼타바강 ‘이발사의 다리’에도 슬픈 전설이 서렸다. 옛날 체코의 대영주 루돌프 2세의 아들은 정신질환자였다. 요양 차 이곳에 왔다가 미모의 이발사 딸에게 반해 결혼했으나 얼마 후 아내가 목 졸려 숨진 채 발견된다. 졸지에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광기에 사로잡힌 그는 범인을 잡겠다며 마을 사람들을 한 명씩 추궁하다 죽였다. 끔찍한 학살을 보다 못한 이발사는 “내가 딸을 죽였다”고 거짓 자백을 해 사위의 어리석은 처형을 멈추게 했다.

그 후 살아남은 사람들이 이발사를 추모하며 다리를 세웠다. 체코 수호 성자 얀 네포무츠키 동상이 다리를 굽어보고 있다. 목제 다리 난간에 기대어 무심히 흘러가는 강물을 바라보며 중세 도시에 얽힌 슬픈 영혼과 비극적인 전설을 되새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