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결혼식일수록 감동은 더 커진다 – 전성기뉴스
콘텐츠 바로가기

top

작은 결혼식일수록 감동은 더 커진다

최근 우리 사회 일각에서 소규모 저비용 결혼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가족 중심의 작고 검소한 결혼식을 치르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분수 넘치는 결혼식 한 번에 집안 기둥이 뽑히는 결혼 풍토가 확산되는데 대한 거부감과 자성론이 낳은 자연스럽고도 이성적인 풍속도다. 아직은 호화 결혼식과 함께 거기에 대비되는 작고 소박한 결혼식, 그리고 고비용 저효율의 보편적인 결혼식 등 크게 세 가지 형태가 공존하는 상황이지만 작은 결혼식 선호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특히 근래들어 호화스러움이 인기의 척도라도 되는 듯 경쟁적으로 화려하게 진행했던 인기연예인들의 결혼식이 과거와 달리 작고 소박한 추세로 변하고 있어 화제다. 강원도 산골의 밀밭에서 야외 결혼식을 하고 하객들에게 가마솥에 끓인 잔치국수를 내놓았다는 연예인 한 쌍, 제주도 신혼집에서 소박한 결혼식을 한 여자 연예인 등 소위 인기스타들의 이러한 선택이 대중의 관심을 끌면서 일반인들의 결혼 관행에도 영향을 미치는 분위기다.

 

작은 결혼식 큰 감동

그러나 작은 결혼식이라는 것이 그렇게 쉽게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무엇보다 유교적인 관습이 많이 남아있는 우리나라에서 작은 결혼식을 위해 넘어야 할 산이 한둘이 아니다. 우선 제일 중요한 것은 결혼 당사자인 신랑 신부 두 사람의 뜻이 맞아야 한다. 또 두 사람이 어렵게 결정을 했다고 해도 부모를 설득하는 것은 만만치 않은 일이다. 아직도 우리 사회에서 결혼은 당사자인 신랑 신부가 아니라 그 부모인 혼주의 행사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다. 그것도 어느 한쪽이 아니라 양쪽 혼주가 뜻을 같이 해야 되니 더욱 쉽지 않다.

혹시 신랑 신부가 아니라 부모들이 그런 뜻을 갖고 있다고 해도 결혼 당사자들을 설득하는 것 또한 간단한 일은 아니다. 젊은 예비 부부 입장에서는 결혼식도 자기들 인생의 한 부분이고, 일생 최대의 의미 있는 행사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 장애를 모두 극복하고 아주 가까운 가족과 친척, 친구들이 진심으로 축하하는 가운데 결혼식을 치르는 신랑 신부가 늘어나는 것은 필자의 생각에 참 바람직한 일이다. 당사자와 가족들은 물론 하객으로 초대받은 친구들도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결혼식을 함께 즐기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진한 감동이 밀려온다. 이런 결혼식이라면 초대받아 참석하는 것이 고맙고 즐겁지 않을 수 없다.

최근 그런 결혼식을 두 번 지켜볼 기회가 있었다. 하나는 아주 친한 친구 아들의 결혼식이었고 또 한 번은 처 조카딸의 결혼이었다.

 

대안학교 교사 신랑 신부의 작은 결혼식 현장

사업을 하는 친구는 탄탄대로 경영으로 적지 않은 부를 쌓은 재력가인데다 외아들이 번듯하게 성장한 상황이어서 자기 사업을 외아들에게 물려주고 싶어 했다. 하지만 아들은 대학을 졸업하고 육군 장교로 제대하자마자 집을 나가 독립한 뒤 기업 대신 사회단체를 거쳐 수도권의 대안학교 교사로 5년 넘게 일했다.

아들은 대안학교 교사로 일하며 동료 교사 짝을 만났고 결혼을 약속했다. 그는 부모에게 결혼 의사를 밝히며 결혼과 관련한 모든 일은 자기들 둘이 알아서 할 테니 지켜보기만 해달라고 말했다. 경제적인 지원도 전혀 해줄 필요 없다는 얘기였다. 여자 친구와 이미 의견 일치를 보았고 사업을 하는 그 부모에게도 같은 부탁을 했다는 것이었다.

처음에는 친구보다도 그의 집사람이 깜짝 놀라 부모를 뒷전으로 밀어낸 결혼식 준비를 반대했고, 끝내 아들을 설득하지 못하자 매우 서운해 하더니 얼마 안가서는 오히려 편안해 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 양가가 혼수를 주고받지 않은 것은 물론이다.

결국 신랑 신부 당사자 둘이 준비한 조촐한 결혼식은 100명 정도 들어갈 수 있는 학교 근처 공공기관의 강당에서 치러졌다. 하객은 양쪽 가족과 친지 30여 명에 대안학교 학생 50여 명이 전부였다.

20160121005801-21020523586-1024x222
친구 아들의 결혼식. 신랑 신부가 원했던 작은 결혼식은 양가 부모님의 이해와 배려로 가장 아름다운 날로 기억되었다. 보이는 것은 소박하고 조촐했지만 마음만큼은 풍성한 시간이었다. ⓒ이광복

사회는 남녀 학생 2명이 맡았고, 신랑 신부는 단정한 평상복 차림으로 손을 잡고 입장해 하객들 앞에서 서로에 대한 감정과 감사 표현, 부모에 대한 감사 인사를 짧게 했다. 이어 그들은 단상 한쪽 끝에 선 채 두 어머니가 직접 써와서 읽는 편지에 귀를 기울이며 때로는 웃음 짓고 또 때로는 눈물을 훔쳤다. 두 어머니의 글은 참석한 하객들도 울렸다.

학생 두 명이 나와 각각 축하 인사를 하면서 이들의 교제 사실을 처음 알고 놀랐던 때를 ‘까닭모를 배신감’으로 운운하며 솔직하게 얘기해 하객들의 웃음을 샀다. 이어진 동료 교사들과 학생들의 소박한 축하공연은 옛날 학창시절의 학예회를 연상케 했으며 식장의 모든 사람들이 함께 축가를 부르는 순서도 있었다.

가족들이 지켜본 결혼식은 1시간여 만에 끝났고 하객들은 회의실에 차려진 외부 음식으로 간단하게 점심식사를 하고 돌아갔다. 그러나 신랑 신부와 동료 교사, 학생들은 그 후 ‘본격적으로’ 1시간 넘게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이들의 결혼식 비용은 부모에게도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며 젊은 신혼부부는 부모님들이 결혼식 비용 대신 도와준 돈을 합쳐 학교 근처에 아주 조그만 신혼집을 구했다.

 

한옥 레스토랑에서의 아름다운 결혼식

조카딸은 공기업을 다니며 직장에서 만난 남자친구와 결혼을 약속했다. 두 사람은 직장 사람들에게도 알리지 않고 가족과 친척 외에 친한 친구 5명 이내만 초청한다는 원칙을 정했다. 조카딸의 경우 그의 아버지도 그런 생각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었고 다행스럽게 신랑의 부모님도 흔쾌히 찬성했다. 그래서 그들이 정한 원칙에 따라 한 쪽 당 하객은 40명으로 제한했다. 조카딸의 경우 가족과 꼭 초청해야 하는 친척만 해도 30명을 넘는 상황이어서 친구는 5명만 불렀다.

조카딸은 드레스나 웨딩 촬영, 신부 화장 등 요즘 결혼식에서 돈이 가장 많이 든다는 세 가지는 처음부터 제쳐놓은 상태였으나 결혼식 장소, 절차 등 신랑 신부가 직접 정해야 할 일이 몇 가지 있어서 제법 바빴다. 그는 여러 곳을 알아본 끝에 시내에 있는 한옥 이탈리아 식당을 결혼식장으로 빌렸고, 당일 필요한 꽃을 직접 주문했으며, 인디 밴드 활동을 하고 있는 사촌오빠에게 부탁해 축가를 부를 가수와 반주자들을 초청했다.

처 조카딸의 결혼식. 부모와 당사자가 의견일치로 조촐하게 치른 작은 결혼식. 신랑신부는 물론 참석한 하객들 모두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하고 편안한 결혼식을 경험했다.
처 조카딸의 결혼식. 부모와 당사자의 원만한 의견 일치로 조촐하게 치른 작은 결혼식. 신랑 신부는 물론 참석한 하객들 모두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하고 편안한 결혼식을 경험했다. ⓒ이광복

신랑 신부가 한복을 입고 한옥 마당에서 올린 결혼식에는 가족과 친척, 친구 등 수십 명이 하객으로 참석했다. 신랑 신부는 수시로 하객들과 시선을 마주 치며 웃고 손짓하는 등 처음부터 끝까지 즐겁고 행복해 보였다. 결혼식에 참석한 양쪽 하객은 80명이 채 안됐다. 신랑 신부는 식당 뜰에서 한복 차림으로 사회자의 안내에 따라 하객들에게 인사하고, 두 아버지의 축하와 당부의 말을 들은 뒤 결혼 약속을 확인하는 간단한 절차로 결혼식을 끝냈다. 조촐한 분위기에서 자연스럽게 어울려 식사를 끝내기까지 걸린 시간이 약 2시간.

신랑이 캐나다의 국제기구에 근무하게 되어 곧 함께 출국할 예정인 부부는 결혼식 후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다녀왔다. 그날 결혼식에 들어간 비용이 모두 합해 1000만원도 안 된다는 얘기를 며칠 후 들었다.

 

행복은 예식장 크기와 비례하지 않는다

억대의 돈을 쓰고도 성에 차지 않는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일생일대의 대사를 치르는데 돈이 아깝지 않을 것이다. 될 수 있으면 많은 하객이 와서 북적이고 정신이 없어야 제대로 된 결혼식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동안 하객으로 가서 봤던 많은 결혼식들을 돌이켜 보자. 결혼 당사자들보다도 혼주 세대의 청첩 관행이 문제다. 잘 들춰보지 않던 옛날 학교 앨범이나 동창 주소록을 찾고, 얼굴도 기억나지 않는 명함 속의 이름에 청첩장을 보낸다. 그러면 이런 청첩장을 받고 ‘의무감’으로 축의금을 보내거나 하객의 줄 끄트머리에서 혼주와 악수를 해야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수천만원에 달하는 결혼식 비용을 치르고, 거기에 한 사람당 10만원이 넘는 식사를 차려야 하는 혼주는 그렇다 치더라도, 신랑 신부가 누군지도 모른 채 혼주와의 관계 때문에 할 수 없이 축의금을 내는 하객 입장에서는 식사고 뭐고 그저 빨리 자리를 뜨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우스갯소리로는 그럴 때마다 “나도 빨리 애들 결혼시켜서 그동안 투자한 것 회수해야지”라는 사람도 있다고 하지만 반대로 “나는 이런 결혼식 하지 말아야지”라고 다짐하는 사람도 적지 않은 세상이다.

주변에서 자녀 결혼시키고 집 팔았다는 부모는 본 적이 있지만 결혼식 하고 돈 남았다는 얘기는 별로 들어보지 못했다. 결혼식에 억대의 돈을 들이고 축의금을 받아 수지를 맞추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 주위 사람들에게 부담주지 않고 비용도 많이 들지 않는 작고 소박한 결혼식, 신랑 신부가 진짜 주인공이 되는 즐겁고 행복한 결혼식, 이런 결혼식을 더 많이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결혼식이 그저 행사로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예식장 틀에 맞춰 찍어내듯 30분 만에 끝내버리고 신랑신부와 눈 한번 마주치지 못하는 결혼식은 누구를 위한 행사일까. 작고 소박한 결혼식 일수록 그날을 함께한 사람들에게는 큰 사랑과 감동이 있음을 기억하자. ⓒJoshua Rainey Photography/Shutterstock
결혼식이 그저 행사로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틀에 맞춰 찍어내듯 30분만에 끝내버리고 신랑신부와 눈 한번 마주치지 못하는 결혼식은 누구를 위한 행사일까. 작고 소박한 결혼식 일수록 그날을 함께한 사람들에게는 큰 사랑과 감동이 있음을 기억하자. ⓒJoshua Rainey Photography/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