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쓰는 징비록 35 – 사업가 이순신의 자급자족 경영 – 전성기뉴스
콘텐츠 바로가기

top

다시 쓰는 징비록 35 – 사업가 이순신의 자급자족 경영

유비무환과 징비의 정신

조선왕조 500년은 주희(朱熹)의 성리학(性理學)이 주류를 이루었다. <사서오경(四書五經)>을 줄줄 외우는 선비가 대접받는 문치(文治)의 세상이었다. 그래서 동반(東班)인 문신들의 사변(思辨) 철학이 발달했고, 공자 왈 맹자 왈글줄이나 외우고 쓰는 선비들의 시문놀이인 기송사장(記誦詞章)이 번성했다.

이에 비해 서반(西班)인 무신은 상대적으로 열등한 위치에 있었다. 무관들은 왕과 조정의 경호 및 수문장 또는 변방의 북로남왜(北虜南倭), 즉 여진족과 왜구를 막는 수비대 역할에 머물렀다. 그나마 무인의 존재감이 빛났던 것은 격물치지(格物致知)의 실용 사상을 가진 세종대왕 때였다. 북방의 4군 6진을 개척한 김종서(金宗瑞) 장군, 대마도 정벌을 주도한 이종무(李從茂) 장군이 세종 때 활약했던 무인들이었다. 그 후 임진정유재란으로 풍전등화(風前燈火)의 위기를 맞은 선조 때 이순신(李舜臣) 장군의 활약이 겨우 그 명맥을 이었을 뿐이다.

무관을 푸대접하는 문약한 조정은 끝내 정묘호란과 병자호란을 맞아 여진족의 말발굽 아래 짓밟히고 말았다. 그리고 구한말까지 청나라와 일본의 손아귀에서 벗어나질 못했다. 약소국에서 언감생심 부국강병(富國强兵)을 말하는 자도 찾아보기 힘들었다.

율곡 이이(李珥)나 서애 류성룡(柳成龍), 여해 이순신(李舜臣) 같은 선견지명을 가진 뛰어난 현자(賢者)와 장수가 그토록 목이 터져라 외쳤던 유비무환(有備無患)과 징비(懲毖)의 정신은 언제부터인가 사라졌다. 그래서 이들이 그토록 애절하게 그리운 것이다.

목포 고하도 이순신 사당 모충각. ⓒ김동철
목포 고하도 이순신 사당 모충각. ⓒ김동철

실사구시에서 비롯된 자급자족 경영

대대로 땅을 파먹고 사는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의 나라에서 공상(工商) 계급은 존재감이 없는 계층이었다. 그러나 장군은 스스로 존재감 없는 계층이 되고자 했다.

농사꾼으로서 둔전(屯田)을 일궈 수하 장졸과 피난민의 생계를 보장하는가 하면, 해로통행첩(海路通行帖)을 발행해 군자금(軍資金)을 마련했고, 염전(鹽田)을 일궈 소금을 생산했다. 또 바다에서 물고기를 잡아 시장에 내다 파는 상거래를 활성화시켰다.

이러한 경제 활동은 그가 사물의 이치를 치열하게 궁리(窮理)한 끝에 나온 실사구시(實事求是)의 실용적 사고에서 나온 것이다.

159791613133이라는 격전의 명량대첩을 끝낸 다음날 <난중일기>.

“어외도(於外島)에 이르니 피난선이 무려 300여 척이나 먼저 와 있었다. 우리 수군이 크게 승리한 것을 알고 서로 다투어 치하하며, 또 많은 양식을 말(斗)과 섬(斛)으로 가져와 군사들에게 주었다.”
고금도 이순신 유적비. ⓒ김동철
고금도 이순신 유적비. ⓒ김동철

장군은 늘 부족한 군량미를 채울 방책에 고민하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장군의 막하에서 군량을 관리하던 이의온(李宜溫, 1577~1636년)이란 스무 살 청년이 꾀주머니를 풀어놓았다. 해로통행첩(海路通行帖)의 발행인데, 오늘날 선박 운항증이나 마찬가지다. 피난선으로부터 곡물을 받아 군량으로 쓰자는 이 혁신적인 제안은 장군의 평소 생각이 오롯이 담긴 것이었다. 한 청년의 제안으로 군량미가 쏠쏠하게 모아졌다.

류성룡의 <징비록>이다.

“이순신이 해로통행첩을 만들고 명령하기를 ‘3도(경상, 전라, 충청) 연해를 통행하는 모든 배는 공사선(公私船)을 막론하고 통행첩 없는 배는 모두 간첩선으로 인정하여 처벌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선박이나 선주의 신원을 조사하여 간첩과 해적 행위의 우려가 없는 자에게는 선박의 대소에 따라 큰 배 3섬, 중간 배 2섬, 작은 배 1섬의 곡식을 바치도록 하였다. 이때 피난민들은 모두 재물과 곡식을 배에 싣고 다녔기 때문에 쌀 바치는 것을 어렵게 여기지 않았고 또한 이순신 수군을 따라 다녔기 때문에 아무런 불평 없이 갖다 바쳤으니 10여 일 동안에 무려 군량미 1만여 섬을 얻었다.”

 

군과 피난민 모두에게 좋은 상생 경영

명량해전을 치른 뒤 이순신 장군은 왜군의 보복(報復)을 염두에 두고 서해 바다 고군산도까지 올라갔다 내려오는 등 병영 없이 떠돌아다니고 있었다. 한산도 본영을 포함해 전라도 땅 끝 마을인 해남과 진도까지 왜군이 쳐들어왔으므로 마땅히 안전하게 정착할 곳을 찾고 있는 중이었다.

그래서 당사도, 어외도, 칠산도, 법성포, 고참도, 고군산도 등 40여 일 동안 서해 바다를 돌아다녔다. 그때 피난선들은 장군의 뒤를 졸졸 따라다녔는데 그것은 안전을 보장받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장군은 피난민들의 안전을 보장해 주고 생업(둔전 및 염전 관리, 고기잡이)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주는 대신 그들로부터 일종의 안전세(安全稅)를 거둬 군량미로 충당한 것이다. 주고받는 거래로 서로의 편의가 충족되는 승()의 구조로, 현대 경영학에서 누이 좋고 매부 좋은(win-win)의 상생(相生) 시스템, 그 자체다.

고금도 진영 앞 갯벌. ⓒ김동철
고금도 진영 앞 갯벌. ⓒ김동철

15971029일 장군이 목포 고하도(高下島)에 진을 치고 107일 동안 머물 때 군사 수가 급격하게 늘어났다. 하지만 그만큼 춥고 배고픈 군사들 또한 많았다. 이어 1598217일 완도 고금도(古今島)로 본영을 옮기자 군사 수가 1000여 명에서 무려 8000여 명까지 늘었다. 병선도 13척에서 70여 척까지 늘어났다. 고금도에 사람이 많이 몰린 것은 15987월 명나라 제독 진린(陳璘)의 수군 5000명이 이순신 진영 옆에 진을 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징비록>기록이다.

“이순신은 또 백성들이 가지고 있는 구리와 쇠를 모아다 대포를 주조하고 나무를 베어다 배를 만들어서 모든 일이 순조롭게 추진되었다. 이때 병화(兵禍)를 피하려는 사람들이 모두 이순신에게로 와서 의지하여 집을 짓고 막사를 만들고 장사를 하며 살아가니 온 섬이 이를 다 수용할 수가 없었다.”

훗날 성리학자인 윤휴(, 1617~1680년)에 따르면 섬 안이 시장이 됐다(島中成市)고 할 정도로 거래가 활성화됐다. 또 신경(申炅, 1613~1653년)<재조번방지(再造藩邦志)>에서 (이순신이) 집을 지어 피난민들에게 팔아 살게 하니, 섬 안에서는 피난민들을 다 수용할 수 없을 정도라고 번성한 광경을 묘사했다. 또한 이순신의 조카 이분(李芬)이 쓴 <이충무공행록>에도 고금도 진영에 대해 군대의 위세가 강성해져 남도 백성들 중 공()에게 의지해 사는 자가 수만 호에 이르렀고 군대의 장엄함도 한산진보다 열 배나 더했다고 기록했다.

진도 벽파진 전첩비. ⓒ김동철
진도 벽파진 전첩비. ⓒ김동철

CEO 마인드를 지닌 이순신 장군의 경제활동

장군의 시장 경제적 CEO 경영 기질은 이미 검증된 바가 있었다. 전시재상류성룡(柳成龍)이 명나라 원군의 군량을 조달하기 위해 평양도 압록강 상류인 중강진에서 국제 무역을 제안할 즈음인 1593년 장군은 이미 섬진강 기슭에서 시장을 열어 재화가 유통되게 했다.

장군은 또 장졸들을 시켜 물고기를 잡거나 바닷가에 염전을 만들어서 소금을 생산했다. 이 또한 시장에 내다 팔아서 군량을 조달했다. 왜란 7년 동안 초기 2(1592~1593)과 후기 2(1597~1598)을 빼면 나머지는 명과 왜의 강화 협상 기간으로 전쟁이 다소 소강 상태였기 때문에 이러한 경제 활동이 가능했던 것 같다.

“송한련이 와서 말하기를 ‘고기를 잡아 군량을 산다’고 했다.” _ 1595년 2월 19일

“오수가 청어 1310두름을, 박춘양은 787두름을 바쳤는데 하천수가 받아다가 말리기로 했다. 황득중은 202두름을 바쳤다. 종일 비가 내렸다. 사도 첨사가 술을 가지고 와서 군량 500여 섬을 마련해 놓았다고 했다.” _ 1596년 1월 6일

“고기를 잡아서 군량을 계속 지원하는 임달영, 송한련, 송한, 송성, 이종호, 황득중, 오수, 박춘양, 유세중, 강소작지, 강구지 등에게 모두 포상하였다.” _ 1596년 2월 26일

“김종려를 소음도 등 13개 섬의 염전에 감자도감검(監煮都監檢, 감독관)으로 정하여 보냈다.” _ 1597년 10월 20일

진도 벽파진 염전. ⓒ김동철
진도 벽파진 염전. ⓒ김동철

전염병과 기근으로 참혹했던 당시 실상

당시 조선의 상황을 좀 더 살펴보자. 조선은 병화(兵禍)와 더불어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가뭄에 따른 흉년으로 극심한 기아(飢餓)가 발생했고 전염병마저 나돌아 황폐화됐다. 1593년 봄부터 아사자(餓死者)가 속출했다.

명나라 장군 사대수(査大受)는 길가에서 죽은 어미의 젖을 빨고 있던 어린아이를 보고 하늘도 근심하고 땅도 슬퍼할 것이다라며 탄식했다. 장군도 예외는 아니었다. 159436일부터 27일까지 거의 20일 동안 전염병에 감염된 증상을 보였다<난중일기>에는 종일 신음했고 땀이 비 오듯 쏟아져 자다가 옷을 갈아입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1592년 전란 초기에 경상도 해역으로 출전할 때 해로를 잘 알아 장군 곁을 지켰던 어영담(魚泳潭)도 전염병으로 결국 세상을 떴다.

장군은 전염병의 창궐에 대해 조정에 보고를 했다. 진중의 군사 태반이 전염되어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으며 군량이 부족해 계속 굶던 끝에 병이 나면 반드시 죽습니다라고 했다. 6200명의 전라좌수영 수군 가운데 10%600여 명이 사망했다고 보고했다. 그야말로 전염병이 왜적(倭賊)보다 더 무서운 적이었다.

1594년에는 흉작으로 더욱 기근(饑饉)이 심해졌고 전염병의 창궐이 기세를 올렸다. 곡물이 귀한 나머지 소 한 마리 값이 쌀 3말에 불과했고 고급 무명 베 한 필이 쌀 서너 되밖에 안 될 정도였다. 급기야 사헌부는 선조에게 식인(食人)의 풍조를 단속해 달라고 상소를 올렸다. 1594(선조 27) 봄에도 한성(漢城)을 비롯해 백성들 중 십중팔구는 기아와 전염병으로 죽어 갔다. 뾰족한 처방이 없자 국가 최고 기관인 비변사에서는 여제(癘祭)라도 지내어 역질(疫疾)의 기세를 꺾어 보자고 했을 정도다.  

기아와 전염병이 극심했던 1594년 초겨울 사간원에서 올린 상소는 수군이 처한 처절한 상황을 말해 준다.

<선조실록> 10월의 기록이다.

“호남에서는 주사(舟師, 수군)에 소속된 지방 수군은 모두 흩어지고 없어 수령이 결복(結卜, 토지)에 따라 인부를 차출해 스스로 식량을 준비하도록 하여 격군(格軍, 노 젓는 수부)에 충당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 번 배에 오르기만 하면 교대할 기약도 없고, 계속 지탱할 군량도 없어 굶어 죽도록 내버려 두고 시체를 바다에 던져 한산도에는 백골이 쌓여 보기에 참혹하다 합니다.”

 

아비규환 속 필사즉생의 굳은 결의

7년 동안 지속된 전쟁으로 인구와 토지가 급격하게 줄었다. 나라는 더 이상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의 나라가 아니었다. 농지가 사막화된 것은 물론이고 농사 지을 사람마저 구하기 힘들었다. 전란에 끌려가 죽고 그나마 살아남은 장정과 아낙들은 노예로 끌려갔다. 온 나라가 콩가루가 된 것이다. 당시 전체 인구는 400여만 명에서 전사, 살육, 실종, 노예, 강제 이주 등으로 150여만 명으로 격감하였다. 그리고 왜란 전 150만 결의 농지는 30만 결로 줄어들었다. 당연히 백성들은 굶주림에 아사(餓死)자가 속출했고 급기야 가족끼리 잡아먹거나 길거리에 죽어 나자빠진 타인의 인육을 먹을 수밖에 없었다.

길거리엔 하얀 해골이 조그만 산을 이루거나 나뒹굴었고 썩은 말의 시체 또한 역병(疫病)을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중세 유럽에서 흑사병(黑死病, 페스트)으로 수천만 명의 사람들이 검게 타서 죽어 갔듯이 조선에서도 전란 후 전염병으로 전 국토가 유린됐다. 특히 곳곳에서는 어린 아이를 잃어버린 가족들이 속출했고, 길거리에 갓 죽어 쓰러진 시체들은 남아나질 않았다. 솥에 물만 끓이고 있어도 놀라 도망가는 처지였다. 이 극한의 아비규환(阿鼻叫喚) 속 아수라장(阿修羅場)에서 필히 죽고자 하면 살 것이라는 필사즉생(必死卽生)!의 사자후(獅子吼)를 토해 내는 장군의 그 모습이 눈에 선하다.

이순신 장군 친필 휘호. 필사즉생 필생즉사. ⓒ김동철
이순신 장군 친필 휘호. 필사즉생 필생즉사. ⓒ김동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