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움직일 별난 발명 – 전성기뉴스
콘텐츠 바로가기

top

세상을 움직일 별난 발명

2015.12.31 · HEYDAY 작성

메인

예전엔 세상에 없던 무언가를 만드는 것이 발명이었다. 지금의 발명은 일상에서 누구나 느끼는 문제에서 비롯된다. 지금부터 소개할 발명 역시 우리 삶의 모습을 바꿔놓을지 모른다. 3년 이내에 세상을 움직일 발명 5개.

 


 

끈적한 내용물도 술술, 리퀴글라이드

리퀴글라이드

지난 2012년 당시 MIT 연구팀이 용기 내에 나노 코팅 처리를 해서 마요네즈나 케첩 같은 끈적한 내용물이 남김없이 나오는 용기를 개발했다. 꿀, 로션, 세탁 세제 등을 끝까지 쓸 수 있다.

 

누르면 주문에서 결제까지, 대시버튼

아마존대쉬

아마존이 ‘대시버튼’이라는 제품을 발표했다. 대시버튼의 버튼만 누르면 아마존에서 물건이 자동으로 주문된다. 원두, 화장품, 이유식, 면도기 날 같은 제품들을 대시버튼으로 주문할 수 있다.

 

1분 만에 충전 가능한 마법의 슈퍼배터리

수퍼배터리-수정

스탠퍼드대학의 과학자들이 1분 만에 충전이 가능한 배터리를 발명했다. 충전만 빨리 되는 게 아니다. 마음껏 구부릴 수 있다. 마치 껌처럼 휘어진다. 그뿐 아니라 저렴하고 오래간다.

 

65억원을 모은 벌꿀 짜는 기계

벌꿀통

제품명 ‘Flow Hive’, 자동으로 꿀을 모으는 장치다. 그동안 고무 옷을 입고 얼굴 보호대를 하고 벌꿀을 채집하던 양봉업자들은 물론, 일반인 투자자들에게도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시끄러워서 잠을 못 잘 때, 허시

이어플러그

잠 못 드는 이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있다. 스마트 이어플러그 ‘허시’가 출시될 예정이다. 허시는 스마트폰과 무선으로 작동하는 소음 방지 귀마개다. 파도 소리, 빗방울 소리 같은 음향을 10시간 이상 제공한다.

 

소리로 불을 끈다? 음파 소등 장치소화기-수정

조지메이슨대학의 공학도 세스 로버트슨(Seth Robertson)과 비엣 트란(Viet Tran)이 음파로 불을 끄는 장치를 만들었다. 저주파 음향이 산소와 산화 물질을 분리하는 원리다. 국방첨단과학기술연구소에서 개발한 비슷한 실험용 제품이 있긴 했지만 너무 컸고 실용성이 떨어졌다. 아직 연구 중이다.

 

기획 박건
※ 이 기사는 <헤이데이> 5월호에 게재된 것입니다.



전성기뉴스가 새롭게 태어납니다.

지난 2015년 9월 첫 문을 열었던 <전성기뉴스>가 새롭게 태어납니다.

보다 가까이에서 소통하기위해 SNS 채널을 개설, 50+를 위한 유익한 콘텐츠를 지속 제공합니다.

전성기뉴스는 2017년 12월까지 운영되며, 기존 콘텐츠는 라이나전성기재단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콘텐츠 보러가기

그동안 <전성기뉴스>를 사랑해주신 여러분께 감사 드립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SNS 채널에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