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후에 떠나는 알뜰한 해외여행 [은퇴 플랜] – 전성기뉴스
콘텐츠 바로가기

top

은퇴 후에 떠나는 알뜰한 해외여행 [은퇴 플랜]

2016.02.18 · HEYDAY 작성

사이즈수정_shutterstock_344037143

여행은 나만의 버킷리스트 1, 2위를 다투는 로망 중 하나다. 특히 은퇴자에겐 힐링이자 삶의 쉼표가 된다.


 

Q1. 해외에 나가는 목적은?

스크린샷 2016-02-03 오전 11.55.29

 

중장년들은 해외로 나가는 목적으로 응답자의 66%가 관광과 힐링을 꼽았다. 은퇴 이민(12%)이나 해외 돈벌이(12%)는 소수에게만 관심이 있었다. 해외 자원봉사는 10%로 가장 낮은 반응을 보였다.

 

 

Q2. 어떤 여행을 선호하나요?

스크린샷 2016-02-03 오전 11.58.48

38%의 중장년들이 해외여행 시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을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자신이 직접 계획을 짜는 자유 여행의 선호도도 매우 높았다. 모든 것을 스스로 계획하는 완전한 자유 여행은 35%, 숙소와 교통수단을 여행사에 의뢰하고 나머지는 자신이 일정을 짜는 부분 자유 여행도 27%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여행사의 패키지 여행보다 자유 여행에 대한 로망이 점점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액티브 시니어의 등장으로, 우리나라 중장년들의 여행 선호도에 변화가 생긴 것이다.

 

 

Q3. 해외여행은 어느 정도 일정으로 다녀오고 싶나요?

스크린샷 2016-02-03 오전 11.56.07

은퇴 후라면 시간 여유가 많다. 자기 주도적으로 여행 일정을 잡을 수 있다는 말이다. 응답자의 47%가 1~2주일 동안 여행을 다녀오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눈여겨볼 만한 결과는 2주일 이상의 일정을 계획한다는 응답이 24%에 달했다는 점이다.

이는 장기 여행에 대한 선호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은퇴 후 여행은 한번 갈 때마다 최소한 2주일 이상 머물고, 단순한 관광보다는 역사, 정치, 경제를 두루 살펴보는 여행을 지향하는 것이 좋다.

 

 

Q4. 해외여행의 예상 경비(1인당)는 얼마?

스크린샷 2016-02-03 오전 11.57.18

여행 경비는 현지 체류 일정에 따라 달라지지만, 설문조사 결과 55%가 한 차례 해외 여행 비용으로 100~200만원을 예상했다. 이는 필리핀, 미얀마, 태국,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등 물가가 저렴한 동남아를 1~2주 정도 여행하기에 적당한 금액이다.

 



동남아를 2주 동안 150만원에 여행하려면

〉 항공권 40만원
항공권은 3개월 전에 조기 예약하고, 저가 항공기를 적극적으로 이용한다. 동남아 저가 항공기는 자동차보다 사고 확률이 낮다. 인터넷 항공 예매 프로그램에 들어가면 날짜별, 시간대별 가격이 나오므로 저렴한 가격대의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다.

〉 숙소 60만원
숙소는 트립어드바이저(trip advisor), 아고다(agoda), 에어 비앤비(air b&b)와 같은 앱을 이용하면 된다. 시설 기준 평점보다는 투숙객들이 매기는 평점으로 고르면 하루에 2~3만원짜리 좋은 숙소를 충분히 찾아낼 수 있다. 별 2개 이상이면 괜찮은 편이다.

〉 식대 30만원
숙식이 가능한 곳을 선택해 현지에서 시장을봐 끼니를 해결하면 경비도 아끼고 한곳에서 오랫동안 머물 수 있다. 그러다 보면 자연스럽게 현지인을 알게 되어 더 저렴하면서도 괜찮은 식당이나 여행 코스를 알아낼 수 있다. 안 쓰는 학용품이나 옷가지를 가져가서 선물로 활용하면 현지인과 친해지는 데 도움이 된다. 외국어가 서툴면 구글 번역기를 활용한다.

〉 관광 20만원
관광보다 현지에 사는 사람을 보는 여행 계획을 세운다. 즉 박물관, 미술관, 유적지 관광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재래시장, 정원, 대학교 등을 찾아간다. 이런 곳은 입장료가 없다. 특히 대학교 앞은 우리나라처럼 저렴하면서도 핫한 장소가 몰려 있다. 도움이 필요하다면 여행 경험자에게 현지인을 소개받거나 여행 책자에 나온 현지인을 찾아간다. 현지 대학생을 가이드로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글을 쓴 우재룡은 애널리스트로 활동하다가 한국펀드 평가를 창업하였고,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소장을 거쳐 지금은 한국은퇴연구소 소장이자 서울 은퇴자 협동조합인 마이앙코르 이사장을 맡고 있다.
글을 쓴 우재룡은 애널리스트로 활동하다가 한국펀드평가를 창업하였고,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소장을 거쳐 지금은 한국은퇴연구소 소장이자 서울 은퇴자 협동조합인 마이앙코르 이사장을 맡고 있다.

기획 이인철 우재룡(한국은퇴연구소 소장) 사진 셔터스톡  설문 협조 오픈서베이(www.opensurvey.co.kr)
※ 이 기사는 <헤이데이> 21호에 게재된 것입니다.



전성기뉴스가 새롭게 태어납니다.

지난 2015년 9월 첫 문을 열었던 <전성기뉴스>가 새롭게 태어납니다.

보다 가까이에서 소통하기위해 SNS 채널을 개설, 50+를 위한 유익한 콘텐츠를 지속 제공합니다.

전성기뉴스는 2017년 12월까지 운영되며, 기존 콘텐츠는 라이나전성기재단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콘텐츠 보러가기

그동안 <전성기뉴스>를 사랑해주신 여러분께 감사 드립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SNS 채널에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