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종이 통치한 대한제국 왕궁, 덕수궁의 역사 – 전성기뉴스
콘텐츠 바로가기

top

고종이 통치한 대한제국 왕궁, 덕수궁의 역사

덕수궁의 변천사

서울시청 광장 서편, 덕수궁(德壽宮)은 조선왕조의 궁궐로 대한민국 사적 제124호이다. 면적은 6만 3,069㎡, 원래의 면적은 현재보다 넓었으나,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많이 축소되었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주로 피난 갔던 선조(宣祖)가 1593년 음력 10월 한성으로 돌아와 보니 왜병들이 대궐을 모두 파손시켜 폐허가 되고 유일하게 남아있는 곳이 월산대군의 집뿐이었다. 선조는 이 집을 정릉동 행궁(行宮)으로 삼아 승하할 때까지 사용하였다. 문신 이정구의 <월사집>에 “흉적들이 머물던 집이라 피비리고 더러워 임금의 처소로는 마땅치 않았다”고 아뢰었다. 그러나 임금은 “내 백성을 버리고 살아 돌아와 무슨 염치로 큰 기와집에서 살겠는가?”라 했다는 기록이 있다.

그때 덕수궁 주변에는 빈한한 초가가 즐비하였다. 그래서 덕수궁 일대를 가난한 사람들을 지칭하는 빈자들의 마을이라는 의미로 ‘빈대골’이라 하였다고 전한다. 1608년 광해군이 선조의 뒤를 이어 이곳에서 즉위한 뒤 창덕궁으로 들어가면서 이 행궁을 경운궁(慶運宮)이라 이름 지었다. 광해군은 계모인 인목대비(仁穆大妃)를 경운궁에 유폐(幽閉)하고 대비의 칭호를 폐지하는 동시에, 경운궁을 서궁(西宮)이라 하였다.

그 뒤에도 이곳에서 인조(仁祖)와 고종(高宗)이 즉위하였다. 1897년 고종이 러시아 공사관에서 이 궁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비로소 궁궐다운 장대한 전각들이 들어섰다. 1904년 큰 화재로 전각 대부분이 소실되었으나, 1905년 즉조당(卽祚堂)·석어당(昔御堂)·경효전(景孝殿)·함녕전(咸寧殿) 등이 중건되었다. 1907년 순종(純宗)이 즉위한 후 궁호가 경운궁에서 덕수궁으로 변경되었다. 1611년부터 1615년까지는 조선의 정궁이 되었고, 1897년부터 1907년에는 대한제국의 황궁(皇宮)이었다.

1897년부터 1907년까지 대한제국 시기에 황제가 정무를 보던 법궁(法宮) 역할을 담당하였다. 1907년 12월에 헤이그 밀사사건의 여파로 고종이 일본의 강압으로 퇴위한 후 경운궁에 머물렀는데, 이때 고종의 궁호(宮號)를 덕수(德壽)라고 하여 덕수궁으로 불리게 된 것이다. 고종이 1897년 소공동의 원구단(圓丘壇)에서 하늘에 고하는 제사를 지내고 황제에 즉위한 뒤부터 덕수궁은 대한제국의 정궁(正宮)이 되었으며, 연호를 광무(光武)라 하였다.

덕수궁은 본래 경운궁이었던 궁호가 1907년 순종(純宗)이 즉위한 후 변경된 것이다. 1611년부터 1615년까지는 조선의 정궁이었고, 1897년부터 1907년에는 대한제국의 황궁(皇宮)이었다. ⒸJIPEN/Shutterstock
덕수궁은 본래 경운궁이었던 궁호가 1907년 순종(純宗)이 즉위한 후 변경된 것이다. 1611년부터 1615년까지는 조선의 정궁이었고, 1897년부터 1907년에는 대한제국의 황궁(皇宮)이었다. ⒸJIPEN/Shutterstock

인수대비의 사저(私邸) 와 최초의 왕실 유치원

덕수궁은 조선 초기 단종애사를 일으킨 세조(世祖)가 대궐을 떠나는 맏며느리 세자빈 한씨(인수대비)를 가엽게 여겨 개인 사저로 마련해준 곳이다.

세조의 장남 의경세자(懿敬世子) 도원군 장(暲)이 20세인 1457년에 죽었기 때문에 그의 부인인 세자빈 한씨(인수대비)가 출궁하게 된 것이다. 세자빈 한씨는 이곳에서 어린 두 아들과 함께 살았다. 그 뒤 한씨의 차남 자산대군이 성종(成宗)으로 보위에 올라 입궐하자 그의 어머니 한씨도 대궐로 들어가면서 장남인 월산대군이 물려받아 거처하였다. 월산대군은 세조의 장남 의경세자 장(暲)의 큰아들로서 세조의 큰손자였다.

특히 고종은 후궁인 복녕당 양귀인의 소생인 덕혜옹주를 위해 덕수궁 별당에 유치원을 만들어 주었는데, 이곳이 최초의 왕실(王室) 유치원이다.

현재 덕수궁에는 정문인 대한문, 정전인 중화전과 중화문, 침전인 함녕전과 그 일곽편전인 덕흥전과 동·서·남 행각 및 당시의 함녕전 정문이었던 광명문, 준명당· 즉조당, 덕수궁 내에서는 유일한 2층 건물인 석어당, 정관헌· 석조전 등의 건물이 남아 있다.

덕수궁 안의 명물인 석조전은 특히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신고전주의 양식의 석조 건물로서, 근대 유럽의 고전주의파 건축 양식을 받아들인 진취적 건물이며 그리스 건축을 조형으로 르네상스 양식을 가미한 스타일의 건물로 이채롭다. 정면 54m, 너비 31m의 장대한 3층 건물인 석조전은 대한제국 말에 브라운의 권유로 영국의 하딩(J. R. Harding)이 설계하고, 1900년 기공하여 1909년 준공했다. 대한제국 고종황제가 집무실과 외국 사신들의 접견실로 사용하고자 지었다. 1층에는 시종들이 대기하고, 2층은 황제의 접견실, 3층은 황제와 황후의 침실과 응접실로 사용되었다. 석조전은 1945년 8월 광복 이후 미소공동위원회 및 국제연합 한국위원회 등이 사용하기도 했다.

 

“갓 쓴 여인 출입해 국운 기운다”는 전설

덕수궁의 정문 대한문(大漢門)은 원래 대안문(大安門)이었으나, 1906년 대안문을 수리한 뒤에 대한문(大漢門)으로 개칭한 것이다. 대안문과 관련된 이야기로는 ‘갓을 쓴 여자의 모양새인 안(安)자를 당시 사람들이 싫어해 안(安)자를 한(漢)자로 바꿨다’는 설(說)이 있다.

이토 히로부미의 양녀로서 친일파로 유명했던 ‘관기(官妓) 배정자’라는 여인이 보닛(서양식 모자)을 쓰고 덕수궁을 드나들면서 고종을 현혹해 국운이 기울고 나라가 망했다고 생각해 대안문의 이름을 바꿨다는 해석이다. 안(安)자가 갓(宀)을 쓴 여자(女)라는 말이었다.

덕수궁의 정문 대한문(大漢門)은 원래 대안문(大安門)이었으나, 1906년 개칭한 것이다. 대안문과 관련된 이야기로는 ‘갓을 쓴 여자의 모양새인 안(安)자를 당시 사람들이 싫어해 안(安)자를 한(漢)자로 바꿨다’는 설(說)이 있다.  ⒸTaesik Park/Shutterstock
덕수궁의 정문 대한문(大漢門)은 원래 대안문(大安門)이었으나, 1906년 개칭한 것이다. 대안문과 관련된 이야기로는 ‘갓을 쓴 여자의 모양새인 안(安)자를 당시 사람들이 싫어해 안(安)자를 한(漢)자로 바꿨다’는 설(說)이 있다. ⒸTaesik Park/Shutterstock

또 고종의 비서승인 풍수의 대가 유시만이 대한문으로 개명을 건의해 고종이 이름을 바꿨다는 설도 있다. 대한(大漢)은 한양이 창대해진다는 의미로 풀이 된다. 대한의 ‘한(漢)’은 하늘이라는 뜻이며, ‘한수(漢水)’는 곧 한강에서 유래한 이름으로 은하수를 지칭하는 뜻이라는 해설도 전한다.

1903년 12월 22일 대안문에서 해프닝이 벌어졌다. 요란스러운 고깔모자를 쓴 무녀(巫女)가 대안문 용마루에 밧줄을 연결하고 올라서서 한바탕 춤을 추고 내려와 “대안대왕 강천하시다!”라며 큰 소리를 쳤다. 무녀는 출동한 경관에게 붙잡혀 가서 하는 말이 “고종황제에게 아뢰올 기회를 얻지 못해 안타깝습니다”라며 어물거렸다고 <코리아 리뷰>가 해프닝 뉴스로 전했다.

서울시청 앞 광장 쪽을 바라보고 있는 현재의 대한문은 잦은 도로 확장 등으로 위치가 수차례 옮겨졌다. 원래 위치는 지금의 태평로 중앙선 부분이었다고 한다. 대한문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평면에 다포식 우진각지붕으로 공포가 화려하다. 경희궁의 정문인 흥화문과 함께 단층이다. 지금은 기단과 계단은 아스팔트에 묻혀 흔적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