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즐기는 서울 도심 등산길 – 전성기뉴스
콘텐츠 바로가기

top

사진으로 즐기는 서울 도심 등산길

한양도성 성곽길 인왕산 구간을 담다

서울 도심의 가벼운 등산길로 좋은 한양도성 성곽길 중 인왕산 구간을 사진과 함께 담아 보았습니다.

한양도성은 조선이 건국되면서 1396년 경복궁을 둘러싼 4개의 산인 북악산, 낙산, 남산, 인왕산에 성곽을 쌓아 조선 왕조 도읍지인 한성부의 경계를 표시하고 그 권위를 드러내며 외부의 침입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해 축조된 성입니다.

성곽을 따라 4대문과 4소문을 두었으며 평균 높이 약 5~8m, 전체 길이 약 18.6km에 이르는 한양도성은 현존하는 전 세계의 도성 중 가장 오랫동안(1396~1910, 514년) 도성 기능을 수행하였습니다.

한양도성은 숙정문 · 흥인지문 · 숭례문 · 돈의문의 4대문과 창의문 · 혜화문 · 광희문 · 소의문의 4소문을 두었습니다. 한양도성 성곽 길은 백악·낙산·남산·인왕산·흥인지문·숭례문 6구간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이 가운데 인왕산 구간의 모습입니다. 인왕산 구간은 도성이 산의 정상까지 이어져 있으며, 정상에서는 서울 도심이 한눈에 파노라마처럼 바라보입니다.

국사당 뒤쪽 치마 바위 아래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성곽길을 따라 인왕산을 오르다 국사당 뒤쪽 치마 바위 아래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풍경. 오른쪽 안산부터 멀리 남산을 지나 상계동 쪽까지 파노라마의 모습이다. ⓒ김석구

인왕산과 그 계곡들은 경치가 아름다워 겸재 정선의 작품에 많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또한 인왕산 등산 코스 부암동, 홍제동, 서대문, 서촌길 어느 곳에서나 2시간 이내에 정상까지 가볍게 올라갔다 올 수 있는 곳입니다. 특히 서울시복지재단(옛 기상청)쪽에서 오르다 보면 홍난파 생가와 일제 강점기 시절 미국 AP통신의 한국 특파원으로서 3.1 독립 운동을 세계에 전파한 알버트 테일러가 살았던 서양식 건물 ‘딜쿠샤’를 만나게 됩니다.

인왕산은 종로구와 서대문구에 걸쳐 있는 높이 338m의 바위산으로, 기차 바위, 치마 바위 등 기기묘묘한 바위들로 이어져 있는 산입니다. 하산 길에는 겸재 정선의 그림에 나오는 ‘수렴동 계곡’이 복원되어 자리하고 있으며, 인근 서촌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만나게 됩니다.

 

종로구민 문화센터쪽에서 오르는 길
종로구민 문화센터쪽에서 오르는 길. 성벽 너머로 인왕산 정상이 보인다. ⓒ김석구
복원된 서울 성곽의 석축 모습
복원된 서울 성곽의 석축 모습으로, 성곽을 따라 노란 봄 꽃이 자리잡았다. ⓒ김석구
군부대 시설
아직 남아 있는 군부대 시설. ⓒ김석구
종로구 무악동쪽에서 오르는 성곽길 인왕산 구간
종로구 무악동 쪽에서 오르는 성곽길 인왕산 구간에 철쭉 등이 화사하게 피어 있고 한양도성을 아끼자는 안내판이 서 있다. ⓒ김석구
성곽의 전체 모습
정상에 오르는 도중 뒤돌아 본 성곽의 전체 모습. 인왕산 능선을 따라 구불구불하게 이어진 부드러운 능선의 모습이다. ⓒ김석구
성곽을 오르는 길
성곽을 오르는 길은 대부분이 잘 정비되어 있다. 계단으로 만들어지기도 하고 철제 사다리로 보강도 되어 있어서 편안히 오를 수 있다. ⓒ김석구
한양도성 서울성곽길 인왕산 구간 정상의 사람들
한양도성 서울 성곽길 인왕산 구간 정상(338m)에 이른 사람들이 멀리 평창동과 북한산이 보이는 성곽 옆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김석구
소나무 숲
서울 성곽길 인왕산 구간 중간에서 만나는 소나무 숲. 특이하게도 수많은 소나무가 바위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 ⓒ김석구



전성기뉴스가 새롭게 태어납니다.

지난 2015년 9월 첫 문을 열었던 <전성기뉴스>가 새롭게 태어납니다.

보다 가까이에서 소통하기위해 SNS 채널을 개설, 50+를 위한 유익한 콘텐츠를 지속 제공합니다.

전성기뉴스는 2017년 12월까지 운영되며, 기존 콘텐츠는 라이나전성기재단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콘텐츠 보러가기

그동안 <전성기뉴스>를 사랑해주신 여러분께 감사 드립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SNS 채널에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