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종의 비애가 서려 있는 강원도 영월 청령포 – 전성기뉴스
콘텐츠 바로가기

top

단종의 비애가 서려 있는 강원도 영월 청령포

아름다움과 애환이 공존하는 영월 청령포

단종의 비애가 담긴 육지 속의 작은 섬, 영월 ​청령포는 단종이 노산군으로 강봉되어 유배 되었던 곳이다. 청령포는 삼면이 강물로 둘러싸여 있고 한쪽은 절벽으로 막혀 배로만 건너다닐 수 있어 유배지로 매우 적합한 곳이었다. 조선 6대 왕인 단종은 숙부인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찬탈 당하고 상왕으로 있다가 박팽년, 성삼문 등 사육신들의 복위 움직임이 누설되어 1457년 노산군으로 강봉돼 이곳 청령포에 유배됐다.

단종은 이곳에서 두 달간 유배생활을 하다가 큰 홍수로 인해 강물이 범람하자 영월 동헌의 객사인 관풍헌으로 처소를 옮겼으나 같은 해 17세 어린나이로 사약을 받고 세상을 떠났다. 배를 타고 청령포로 들어가면 당시 단종이 머물렀던 ‘단종어소’와 행랑채가 있으며 어소 담장 안에는 영조대왕의 친필로 음각되어 있는 ‘端廟在本府時遺址(단묘재본부시유지·단종이 머물렀던 터)’라는 비와 비각이 보인다.

어소 인근 북쪽에는 동서로 300척, 남북으로 490척에 대해 일반 백성들의 출입을 금하는 ‘淸泠浦 禁標(청령포 금표)’라는 금표비가 있다. 청령포 수림지에는 단종이 유배생활 당시 걸터앉아 쉬었다는 전설을 담고있는 높이 30m, 둘레 5m인 600년 수령의 ‘관음송’이 눈에 띈다.

이밖에 단종이 청령포로 유배된 후 해질 무렵 한양을 바라보며 시름에 잠겼던 곳이라 하여 노산대라 부르는 언덕바위 등도 가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자그마한 배를 타고 드나드는 섬 아닌 섬인 청령포에서 어린 단종이 얼마나 외롭고 무서웠을까 헤아려보면서 청령포를 벗어났다.

new_1IMG_6268
ⓒ진정영
new_1IMG_6283
ⓒ진정영
new_1IMG_6287
ⓒ진정영
new_1IMG_6358
ⓒ진정영
new_1IMG_6306
ⓒ진정영
new_1IMG_6311
ⓒ진정영
new_1IMG_6323
ⓒ진정영
new_1IMG_6327
ⓒ진정영
new_1IMG_6341
ⓒ진정영
new_1IMG_6314
ⓒ진정영
new_1IMG_6344
ⓒ진정영
new_1IMG_6366
ⓒ진정영
new_1IMG_6382
ⓒ진정영
new_1IMG_6369
ⓒ진정영
new_1IMG_6370
ⓒ진정영